Chopard IMPERIALE Luxury Perfume Collection - Iris Malika
24 may 2022

쇼파드 임페리얼 아이리스 말리카, 여왕의 진수

아이리스 말리카, 관능미를 향한 찬사

말리카(Malika)는 아랍어로 ‘여왕’을 의미하며, 쇼파드의 새로운 향수는 이처럼 현대의 열정적인 여성들에게 찬사를 보냅니다. ‘쇼파드 임페리얼’이라는 이름으로 탄생한 새로운 향수 컬렉션의 첫 번째 향수가 경이로운 이야기를 펼쳐 보입니다.  

쇼파드의 다른 럭셔리 향수와 마찬가지로 아이리스 말리카 또한 메종의 주얼리 작품에서 영감을 받았습니다. 자신만의 힘을 발휘하는 현대의 황후를 위해 제작된 우아한 임페리얼 하이 주얼리 컬렉션을 후각적으로 재현한 작품입니다.

"이 향수를 제작하는 과정에서 임페리얼 컬렉션, 그리고 그 이야기의 중심에 있는 여성이라는 존재로부터 영감을 받았습니다. 유쾌하고 섬세한 상상의 세계로 이들을 초대하고 싶었죠. 아이리스 말리카는 스스로 자신의 운명을 개척해 나가는 강렬한 여성들에게 찬사를 보냅니다. 바로 여왕을 위한 향수라고 할 수 있죠.”

캐롤라인 슈펠레, 쇼파드 공동 대표 겸 아트 디렉터

섬세한 글래스 보틀의 퍼플 컬러는 이 진귀한 스토리의 주인공인 아메시스트에서 비롯되었습니다. 향수 보틀은 풍성한 실루엣과 아라베스크 디테일을 통해 임페리얼 럭셔리 주얼리 컬렉션을 연상시키며, 향수에 깃든 장엄한 매력을 오롯이 드러냅니다.

아이리스, 퍼퓨머리의 화이트 골드

다양한 종으로 존재하는 아이리스는 시간의 흐름에 따라 서서히 피어나는 당당한 꽃입니다. 아이리스 꽃이 피어나고 향수 성분을 추출해 낼 수 있는 시기가 다가오기까지 서두르지 않고 천천히 기다려야만 합니다. 프랑스 왕들이 승리의 상징으로 여겼던 아이리스는 루이 7세 때 “플뢰르 드 루이(Fleur de Louis)”가 되었고, 시간이 지나면서 “플뢰르 드 뤼스(Fleur de Luce)”를 거쳐 마침내 왕족을 상징하는 “플뢰르 드 리스(Fleur de lys)”로 자리매김했습니다. 

산드로 보티첼리(Sandro Botticelli)를 비롯한 많은 아티스트의 뮤즈였던 시모네타 베스푸치(Simonetta Vespucci)가 아이리스를 향수로 사용했다고 전해집니다. 카트린 드 메디치(Catherine de Medici)는 아이리스로 장갑과 키프로스 버디(oiselets de Chypre)에 향을 더했으며, 이는 그녀가 시작한 패션으로 손꼽힙니다. 

아이리스는 보통 4월에서 6월까지 피어납니다. 하지만 조향사들의 흥미를 불러일으키는 요소는 화려하면서도 희미한 향을 지닌 꽃이 아닌 뿌리줄기입니다. 겉으로는 볼품없어 보이는 이 부분에 시간이 지남에 따라 점점 강렬하게 후각을 자극하는 섬세한 분자인 이론이 축적되며, 바로 이 요소를 통해 향수에 매력적은 향을 더할 수 있게 됩니다.

도라 바르리치(DORA BAGHRICHE) – 자유로운 독창성이 돋보이는 조향

도라 바르리치가 태어난 알제는 그녀의 향수 세계와 지향점에 큰 영향을 주었습니다. “알제는 혼합의 땅이자 모든 것들이 어우러지는 장소입니다. 저는 서양적 요소를 갖춘 무어인 양식의 저택에서 살았죠. 터키, 로마, 아랍 및 무어 양식까지 여러 문화를 접했고, 모든 문화는 공존하고 있었습니다. 이는 제가 향을 이해하고 조합하는 방식에 영향을 주었어요. 저는 클리셰를 좋아하지 않습니다. 알제는 도전 정신을 품은 도시로, 예전에는 이를 부담스럽게 여겼다면 지금은 하나의 선물이라고 생각합니다. 제게 자유로운 정신을 담아 향수를 제작할 수 있게 해주었기 때문이죠.” 그녀는 이렇게 설명합니다. 

그녀의 향수 세계는 어린 시절을 보냈던 알제 집의 정원에서 향긋하게 피어난 재스민처럼 강렬한 향을 비롯하여 반복적으로 나타나는 향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특히 셰프였던 두 할머니의 따뜻한 애정을 연상시키는 밀키한 향을 즐겨 사용하여 그 누구도 예상하지 못한 방식으로 새로운 향을 만들어냅니다. 그녀를 표현하는 적절한 수식어는 바로 ‘모두의 예상을 뛰어넘는다’는 표현일 것입니다. 소나무와 사이프러스, 그리고 지중해에서 맡을 수 있는 모든 향은 오렌지 블러썸과 마찬가지로 그녀에게 편안함을 가져다주는 향입니다. 어렸을 때는 침대, 케이크, 접시, 머리카락을 가릴 것 없이 모든 곳에 뿌리곤 했어요.” 그녀는 이렇게 말합니다. "

그녀를 상징하는 가장 큰 요소는 바로 자유입니다. 도라 바르리치는 대비를 이루는 혁신적인 조합을 사랑합니다. 그녀는 조향을 시작하면서 서로 다른 텍스처와 향을 지닌 두 가지 성분을 선택하여 작품을 직조해 나가고, 그 과정에서 예상을 뛰어넘는 요소를 더하여 마음속의 떨림을 자극하는 디테일을 완성하곤 합니다. 그녀의 향수는 ‘열정’, ‘자유로움’ 등의 단어를 사용하여 설명할 수 있습니다. 

Luxury perfume by Chopard - Iris Malika Luxury Fragrance